서산시, ‘종교화합’ 해미국제성지-간월암 가로수길 1차 구간 조성
- 양대동부터 부석면 간월호 일원에 10억 원 투입, 배롱나무 1천492주 식재 -
 
주은혜

  서산시는 6월 19일 해미국제성지와 간월암을 잇는 가로수길 조성 사업 1차 구간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.

 

▲ 해미국제성지-간월암 가로수길 조성사업 1차 구간 모습     © 서산뉴스


  사업은 해미국제성지에서 간월암까지 가로수길을 연결하며 시는 양대동 813-4번지부터 부석면 강당리 1535번지의 1차 구간 조성을 위해 기본·실시설계 등 행정절차를 완료했다.

 

  특히 시는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9.6㎞의 1차 구간에 배롱나무 1492그루를 식재했다.

 

  배롱나무에는 7월부터 9월까지 약 100일간 화사한 백일홍이 피며 부귀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.

 

  시는 배롱나무 개화기간과 황금들녘 마라톤대회, 자전거·걷기 대회 등 행사와 시기가 겹쳐 행사에 참여한 시민에게 붉은빛 아름다운 장관을 제공할 것으로 전망했다.

 

  또한 2차 구간까지 조성을 완료하면 해미국제성지부터 간월암까지 특색있는 꽃길이 연결돼 각 종교를 잇는 화합의 길로서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.

 

  시 관계자는 “시민들이 걷고, 뛰고, 드라이브하고 싶은 아름다운 길로서 사랑받길 바란다”며 “여름에도 즐길 수 있는 꽃나무를 통해 서산을 대표하는 드라이브 코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

기사입력: 2024/06/20 [21:25]  최종편집: ⓒ 서산뉴스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